[그때 그 시절 그대로, 혜화동] 인생은 시처럼 아름답게 펼쳐지고


안으로 깊숙이 파고드는 문장의 울림 <위트 앤 시니컬> 

#시 #시집전문 #혜화 #대학로 #서점 #시인 #감성




<시를 사랑하는 공간> 

서울 종로구 혜화동의 동양서림 2층에는 시집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특별한 서점이 하나 있다. 이 서점은 바로 시집 전문 서점 '위트 앤 시니컬'. 유희경 시인이 직접 운영하고 있다. 유희경 시인은 출판 편집자로 일하다가 창작 활동에 더욱 전념하기 위해 서점을 열었고, 시에 관심 있는 사람들을 모으고자 이곳을 시작했다고 한다. 서점의 이름은 대화 중 나온 '위트 있는 시인'을 한 시인이 '위트 앤 시니컬'이라 부르면서 탄생하게 되었다. "내가 의도한 것과 독자가 받아들이는 것의 의미가 다른 점이 시의 매력"이라고 생각한 유희경 시인은 이러한 이유에서 서점 이름을 '위트 앤 시니컬'로 결정하게 되었다고 한다. 이곳은 시집을 판매하는 것에서 끝나지 않고 찾아오는 사람이 시에 대한 깊은 이해와 사랑을 느낄 수 있도록 한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다.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시의 매력을 쉽게, 더 주관적으로 느낄 수 있다.



<시는 언제나 우리의 곁에 있다> 

동양서림 구석에 있는 나선형의 노란 계단은 '위트 앤 시니컬'로 들어가는 유일한 입구이다. 계단을 오르면 시집으로 가득 찬 아늑한 공간이 눈앞에 펼쳐지고책꽂이에는 1500여 권의 시집이 우리를 맞이한다. 조명들의 아늑한 분위기 속 공간감과 집중력을 높여주는 잔잔한 음악이 흐르고 있다. 서점 곳곳에는 추천 시집과 그 이유가 담긴 포스트잇이 붙어 있어서 시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도 쉽게 시를 접할 수 있게 되어있다. 예를 들어, 신해욱 시인의 <생물성>을 소개하는 포스트잇에는 "이 시집은 보물, 그리고 축복. 언젠가 필요할 거예요. 데려가세요."라는 문구로 손님들의 눈길을 끈다. 마음에 드는 시집을 골랐다면 서점 곳곳에 놓인 의자에 앉아 시를 감상하면 되는데, 자유롭고 조용한 분위기 속에서 읽을 수 있게 되어있어 더 몰입되는 기분이다. 



<감상과 감상이 공유될 때.> 

서점 안쪽으로 더 들어가면 '사가독서'라는 공간이 나온다. 평소에는 독자들이 자유롭게 시를 읽는 공간으로 사용되지만, 이따금 시인과 독자를 잇는 가교 역할을 하기도 한다. 이 공간에서는 시 창작 강의와 시 낭독회가 열리며, 시인들이 독자와 직접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기도 하다. 이러한 시도는 온라인에서도 이어져 '위트 앤 시니컬'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시를 제대로 감상하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시집 서점답게 시집 중심의 큐레이션을 제공하며, 유희경 대표가 관심을 갖고 있는 인문서나 그림책 등도 함께 전시되어 있다. 뿐만 아니라  '위트 앤 시니컬'에서는 매달 한 번씩 뮤지션과 시인이 협업하는 '시들의 사운드트랙' 공연도 열린다. 이는 시 낭독에 최적화된 형식으로 뮤지션들이 음악적 특성을 활용해 시를 전달하는 프로그램으로 공감각적 체험을 할 수 있다.



<물방울형 인간 속 말랑한 표면장력> 

이탈리아 철학자 조르조 아감벤의 책 '불과 글'에서 영감을 받아 '물방울공동체'를 지향 한다는 유희경 시인. 조르조 아감벤은 텍스트를 대하는 '물방울형 인간'을 설명하며, 이들은 안으로 침잠하는 성향을 가진다고 했다. 유희경 시인은 시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이러한 '물방울형 인간'과 같다고 생각하고, 이들을 느슨한 울타리에 모아 시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을 고민하다 위트 앤 시니컬을 만들게 되었다. 이곳은 시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 시를 읽고, 느끼고, 나누는 공간이면서 서점을 찾아온 사람들의 이야기, 서점에서 보낸 일상과 서점을 찾아온 사람들, 혜화동의 풍경이 함께 어우러져 새로운 세계를 만들어낸다.



<언택트 시대에서 벗어나 '시'와 컨택트> 

서점을 운영하면서, 시를 사랑하는 팬층이 탄탄하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었다는 유희경 대표. 시집이 과거보다 덜 주목받고 있지만, 아름다운 공간에서 시를 즐길 기회가 주어진다면 독자들이 찾아와 줄 것이라고 믿었다고 한다. 그 믿음이 통한 것인지, 정말 다양한 사람들이 시를 읽고, 보고, 느끼기 위해 이곳을 찾는다. 시집 서점이 흔하지 않다는 점도  '위트 앤 시니컬' 만의 고유한 매력이라고 할 수 있다. 시와 사람들을 연결하고, 함께 시를 즐길 수 있는 곳은 '위트 앤 시니컬' 밖에 없을 것이다. 시를 읽으며 더 많은 사유를 할 수 있는 이곳에서 한 번 '컨택트' 해보길 바란다.



📍 주소  서울 종로구 창경궁로 271-1 동양서림 내 2층 

🕖 영업시간  매일 11:00 - 20:30

📞 문의 0507-1322-6015 

💻 홈페이지 (링크) 


* 해당 콘텐츠는 트리퍼 Rio에디터가 직접 취재 및 네이버 공식 홈페이지에서 자료 첨부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