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22버스를 타고, 부암동]큰 창과 붉은 벽돌이 매력적인 카페


브라우니와 커피로 느끼는 행복 <니모닉하우스> 

#로스팅 #붉은벽돌 #부암동




붉은 벽돌의 니모닉하우스

7022 버스를 타고 부암동주민센터 정류장에서 내리면 부암동에 도착해. 부암동은 골목골목이 예뻐서 무작정 걷기 좋은 동네잖아? 이리저리 부암동을 둘러보면서 언덕길을 내려오다 보니 붉은 벽돌로 된 카페를 발견했어. 매력적인 외관에 이끌려 들어간 카페 니모닉하우스를 소개할게. 



새로 생긴 신상카페

부암동을 자주 갔지만 이 카페를 모른다고? 니모닉하우스는 2023년 11월에 오픈한 카페라 모를 수도 있을 거야. 하지만 니모닉하우스의 멋스러운 붉은 벽돌을 보는 순간 들어가 보고 싶어질 거야! 붉은 벽돌의 외관도 고급스러우면서도 따뜻한 느낌을 주는데, 내부는 우드톤 인테리어로 꾸며져 있어. 여기에 시원한 통창너머로 들어오는 햇살이 더해지면, 여름에는 시원하게, 겨울에는 따뜻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을 거야. 사계절 중에서도 가을에 꼭 와보고 싶더라고! 낙엽이 떨어지는 계절에 창가 자리에 앉아서 따뜻한 라떼를 마신다면 정말 행복할 거 같아! 





직접하는 커피 로스팅

니모닉하우스 곳곳에 원두가 놓여있고, 구석에는 로스팅 기계가 있더라고. 로스팅을 직접 한 원두로 내린 커피를 마시려고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아인슈페너를 주문했어. 직접 로스팅한 카페답게 커피의 맛은 밸런스가 잘 잡혀있어서 좋았어. 커피가 맛있으면 라떼를 주문하는데, 다음번에는 에스프레소와 따뜻한 라떼를 먹고 싶어지는 곳이었어. 



오로지 브라우니로 승부한다

커피와 함께 먹을 수 있는 디저트도 있어. 바로 브라우니! 이날 주문하지는 않았지만! 맛있어 보이는 브라우니 종류가 엄청 많더라고. 커피에 달콤한 디저트를 먹으면 그만큼 행복한 시간이 없잖아? 꾸덕하고 진한 브라우니를 한 입 먹으면, 그다음에는 입을 깔끔하게 정리해 줄 커피 한 모금. 그리고 다시 브라우니 한 입. 이렇게 계속해서 먹는 거지! 후기를 찾아보니 브라우니가 진짜 맛있다고 하더라. 다음에는 꼭 라떼에 브라우니까지 시켜서 먹어볼게. 


바로 앞에는 석파정 서울미술관이 있어! 석파정 미술관에서 전시를 관람하고 와도 좋고! 부암동을 산책하고 언덕길을 내려와서 쉬어가기 좋은 카페였어.




📍 주소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 236 1층

🕖 영업시간  09:00 20:00 (매주 월 정기휴무)

📞 문의 0507-1404-2520

💻 인스타그램 (링크) 


* 해당 콘텐츠는 트리퍼 KEVIN에디터가 직접 취재 및 자료 첨부 하였습니다.